매월 스페셜 상품과 매거진을 저렴한 가격에 받아보세요!

구독신청하기

[이은] 여성적 곡선의 미학, 바스트 케어의 필요성

2019.04.04




 
섹시함을 넘어 건강미의 상징이 되는 아름다운 가슴에 대한 욕구. 에스테틱 전문가들이 가슴 전문 관리를 통해 곡선의 아름다움과 건강미를 이끌어 낼 때이다.


 
 곡선의 심미적 가치 

우리는 곡선의 심미적 가치를 잘 알고 있다. 한옥의 처마나 타지마할의 돔과 같은 곡선의 유려함을 아름답다고 생각한다. 직선은 엄숙하고 엄격한 느낌을 지닌 반면, 곡선은 자유롭고 부드러운 느낌을 준다. 굳이 이분화하자면 직선은 단단하고 우직한 남성의 이미지에 가까우며, 곡선은 매끄럽고 말랑한 여성의 이미지를 떠오르게 한다. 더 나아가 여체는 예술적으로 추구하는 가장 아름다운 곡선임에 틀림없다. 빌렌도르프의 비너스부터 밀로의 비너스까지, 여인의 나체상은 단순한 음란물이 아닌 예술적 가치를 지닌 작품이었다. 특히 그 중에서도 여성의 가슴은 상징하는 바가 크다. 어느 시대에서나 풍만한 가슴, 모양이 예쁜 가슴은 아름다운 것이었다.

현시대도 다르지 않다. 우리나라의 경우 과거에는 가슴을 드러내는 것에 소극적이고 보수적인 측면이 있었으나, 요즘 여성들은 가슴의 풍만함을 드러내는 것에 거리낌이 없다. SNS에서는 마치 연예인 같은 포즈와 노출을 감행하는 일반인들도 심심찮게 눈에 띈다. 가슴을 부각시킨 사진에 좋아요를 누르는 수는 대부분 남성보다 여성의 비율이 더 많다. 예쁜 가슴이 남성을 위한 외설적 콘텐츠이기만 했던 과거와는 달리, 이제는 남녀 모두에게 아름답고 멋진 볼거리가 된 것이다.

가슴 노출 피드는 비단 #비키니 #바디 #섹시 등 직관적 키워드에서만 나타나지 않는다. 놀랍게도 #운동복 #필라테스 #요가 등에서도 못지 않은 이미지들을 다수 볼 수 있다. 건강과의 긴밀한 유착이 존재하는 것이다. 현대는 건강하지 못한 아름다움을 취급하지 않는다. 다이어트도 과거 원푸드나 단식 등이 유행했던 시대는 진작 끝이 났다. 요즘 다이어터들은 건강식품을 챙겨 먹고, 5대 영양소를 고루 섭취하며 체중을 감소시킨다. 고대 그리스의 최고 미(美)의 가치였던 “건강한 육체에 건전한 정신이 깃든다”라는 기본적 원칙이 오늘날 우리에게 스며들어있다. 아름다운 육체는 건강함으로부터 비롯되며, 이는 우리에게 건강하고 건전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이제 풍만한 가슴의 노출은 단지 섹시함을 드러낸 것이 아닌 건강미를 자랑하는 방식이 되었다.







 
 아름다운 가슴을 만들기 위한 방법론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건강미의 반증인 풍만한 가슴을 연출하기 위해, 가슴 확대 수술을 받고자 하는 여성들이 나날이 늘어나고 있다. 많은 성형외과에서 가슴 수술 마케팅을 공격적으로 시행하고, 보형물과 수술법은 해가 다르게 기술이 발전한다. 가슴 확대 수술을 추천하는 만연한 풍조 안에서 소구점은 단 한 가지로 결부된다. ‘수술하지 않은 것처럼’ 촉감이 진짜 같은, 모양이 자연스러운, 구형구축 없이 티가 나지 않는 수술이라고 홍보한다. 이는 가슴의 볼륨이나 모양의 불만족으로 인해 수술을 고민하는 여성들의 가장 큰 걱정거리이며, 실제로 꽤 잦은 빈도로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포털 사이트에서 가슴 수술을 검색하면 성형외과 광고들이 가장 많이 노출되지만, 한편에서는 지식 질문을 통해 수술 외 가슴 커지는 방법을 묻는 여성들이 셀 수 없이 많다. 탄력 있고 풍만하며 예쁜 가슴에 대한 니즈는 크지만, 수술은 두려워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일지도 모른다.

그렇기 때문에 에스테틱 업계에 바스트 상품이 시급하다. 바스트 관리, 바스트 제품은 여태까지 종종 시도된 바 있으나 돌풍이 일었던 적은 없다. 볼륨, 탄력, 모양까지 완벽하게 케어할 수 있는 바스트 프로그램은 젊은 여성들에게 수요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Aesthetic의 사전적 의미는 ‘미학적’이다. 모든 시대의 예술가들이 여체와 그 여체의 가슴 곡선으로부터 심미적인 요소를 연구했듯이, 이제는 에스테틱의 전문가들이 가슴 전문 관리를 통해 곡선의 아름다움과 건강한 아름다움을 이끌어 낼 때이다.









 

  • 공유 페이스북
  • 공유 네이버

Related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