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스페셜 상품과 매거진을 저렴한 가격에 받아보세요!

구독신청하기

클린뷰티 in 에스테틱브랜드

2020.05.13







★ 와이트리
천연 원료를 바탕으로 기초화장품부터 클렌징, 청결제, 바디케어 등 다양한 형태의 뷰티 제품을 출시 중에 있다.
와이트리 듀이패드
전성분 EWG 그린등급, 520,000ppm 편백수 베이스의 토너 패드로, 접착제 대신 고압의 물로 엠보 면과 거즈 면을 압착시키는 등 친환경 공정을 사용했다. 200ml 3만6천원





에제르
자연유래 오일 원료로 캐리어 오일부터 페이셜 오일까지 취급하는 안전한 오일 케어 전문 브랜드.
슈퍼 바이탈라이즈 에너제틱 페이셜 오일
EWG 그린등급 성분으로 9가지의 오일이 가지고 있는 비타민과 미네랄로 피부장벽을 강화하고 수분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30ml 6만 3천원





★ 매드스킨케어
EWG 1등급 성분, USDA 획득, 에코서트 인증으로 민감한 피부에도 안전한 제품을 취급하는 브랜드.
델리케이트 스킨 클렌징 젤
EWG 1등급 식물성분(옥수수, 코코넛 추출물), Prodew 400이 핵심성분으로 함유되어 필링이나 외부 환경에 의해 자극받은 피부와 트러블 관리에 효과적. 480ml 12만 1천원





마르지아클리닉
‘Beauty comes from your natural well-being’을 모토로 인간과 환경을 존중하는 홀리스틱 코스메틱을 생산하고 전파해 삶의 질과 웰니스를 향상시키고자 하는 브랜드.
시부이 트리 하이드롤라
유기농 인증을 받은 오일 원료를 사용한 제품으로, 동물 실험을 거치거나 합성향료 및 합성색소 등이 첨가되지 않은 100% 식물 성분만이 함유된 고농축 활성 하이드롤라. 150ml 전문가용





올가휴
Wellness Beauty Therapy를 모토로 유대인의 율법을 따르는 코셔인증을 획득한 원료를 사용하는 브랜드.
호호바 오일
에코서트 유기농 인증을 받은 100% 이스라엘산 최상급 오일로 비정제 냉압착식 추출 과정과 사람의 피지와 유사한 분자구조로 모든 피부 보습 케어. 50ml 4만 5천원





더마리본
유해성분을 배제하고 인체에 안전한 성분만을 사용하는 공정무역, 친환경 등 윤리적이고 안전한 브랜드.
프로페셔널 pH컨트롤 캐모마일 모델링팩
전성분 EWG 그린등급으로 순하고 안전하여 예민한 피부에도 사용 가능하고 캐모마일 성분이 건강한 피부를 가꾸는 데 도움. 550g 5만 8천원





네오더마
세계 최고의 그린 에코 패키징 시스템과 무균 설비, 에어리스 제품을 제조하는 최첨단 설비를 갖춘 브랜드, 전 라인 비건과 할랄 인증 완료.
블루 블러드 젤
피부에 산소를 공급해 재생을 원활하게 하는 퍼플루오로카본 함유한 산소 광채 에센스 젤. 50ml 14만 8천원





파우
피부가 좋아하는 안심 성분 & 지구를 지키는 안전한 성분으로 만드는 올바른 화장품을 지향하는 브랜드.
스킨 솔루션 썬 에센스
전성분 EWG 그린등급만을 사용해 피부 자극이 적은 안심 자외선 차단제로 바다 속 산호초를 위협하는 옥시벤존 & 옥티녹세이트를 함유하지 않은 착한 썬 에센스. 50g 4만 8천원





오잘리스
사회적 및 환경적 책임에 함께하는 CCI Productions회원으로, 제품 보호 및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한 특허 포장재로 생산, 화장품에 유해한 성분을 대체하는 데 적극적으로 노력해온 브랜드.
수앙옹츄 크렘 데오도란트
1회 분량만을 펌핑해 사용하는 위생을 더욱 고려한 제품으로, 남은 분량도 완전 밀폐되는 용기 패키징, 알코올과 알루미늄염이 함유되지 않은 안전을 고려한 데오도란트. 40ml 3만 6천원





마리꼬
식물이 가지고 있는 풍부한 에너지를 순수 자연 상태 그대로 농축해 GMO(유전자 변형 성분)과 파라벤 성분이 전혀 포함되지 않은 더모-에스테틱 브랜드로서의 가치를 지향한다.
퓨어 인바이런먼트 크림
제품 속 42가지 성분 모두 EWG 그린등급의 무색소, 화학 필터를 사용하지 않은 제품으로, 프로옥시젠이 옥시제네이션을 도와 세포 에너지를 생성하는 산소 공급을 도움. 50ml 13만 2천원대







 

  • 공유 페이스북
  • 공유 네이버

Related Article